온라인 석사 – 한국에서 미국 석사(Master’s) 취득하기

온라인 석사 과정(Online Master’s Degree)은 자기 계발을 하려고 하는 많은 직장인들에게 좋은 학위 취득 방법입니다. 최근 많은 사람들이 국내 야간 대학원이나 자격증 학원으로 몰린다고 합니다.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니 이력서에 한 줄을 더 추가할 수 있는 학위나 라이센스를 취득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가 얼마나 지속될지는 모르겠지만 지속적으로 경력을 계발하고 자격증을 따서 자신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이제 직장인으로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서 많은 교육기관들이 일반적인 학사/일반대학원 과정 외에 특수대학원을 설립하여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 MBA 학위를 취득하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일반적인 직장인들이 물리적으로 학교를 열심히 다니기에는 아직도 한국의 근무 환경이 후진적입니다. 잦은 야근이나 회식이 반복되다 보면 출결 관리가 잘 되지 않습니다. 비용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최근 대학원을 졸업한 동료에 의하면 서울시내에 있는 많은 경영대학원이 총 4천만원 이상 등록금이 든다고 합니다. 그마저도 국내 MBA 학위를 가진 사람이 많아서 경력을 차별화하기에도 쉽지 않습니다. 저도 이러한 어려움 때문에 온라인으로 취득할 수 있는 국외 석사를 선택했습니다.

온라인 석사 – 장단점

온라인 석사 과정의 장점 중 몇 가지를 들자면:

  • 온라인으로 수업을 들을 수 있어서 출결 문제에서 자유로움
  • 대부분 실제 해외 대학의 석사 과정에서 오프라인으로 제공되는 것과 같은 커리큘럼이 제공
  • 한국과 달리 전공이 다양

등이 있습니다.

물론 단점도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기 때문에 수업 중 어려움이 생겼을 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불편합니다. 이메일/전화로만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데 실질적으로 시차 때문에 이메일로만 소통하게 되므로 한국이었으면 간단히 교수님이나 교무처에 찾아가서 처리할 수 있는 용무도 일일히 이메일을 써서 처리해야 합니다. 조별 과제를 할 때도 미국 동부나 태평양 시간 기준으로 맞춰서 컨퍼런스 콜을 하기 때문에 새벽에 회사 로비에 있는 카페에서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외 대학의 양질의 커리큘럼을 익힐 수 있다는 장점 덕에 저는 미국의 한 주립대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온라인 석사
US News 에서는 다양한 Online Program 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진학

미국 대학원을 입학하는 것은 어느 정도의 준비기간을 필요로 합니다.

우선 외국인은 입학하고자 하는 학교의 International students 의 입학 요건을 만족시켜야 합니다. 대부분의 미국 대학은 비영어권 학생들에 대하여 TOEFL 점수를 요구합니다. 또한 해당 학과나 석사 프로그램에서 요구하는 여러 자격들을 만족시켜야 합니다. 학부 성적, GRE/GMAT 시험 점수, 추천서, 자기소개서, 학업계획서 등이 여기에 속합니다. 대부분의 서류는 우편으로 제출하게 됩니다. 일부 성적 관련 자료들은 학교나 시험 기관에서 직접 대학으로 보내야만 인정해 주므로 (TOEFL, GRE, GMAT 점수) 주의하셔야 합니다.

온라인 석사 입학요건
온라인 석사 입학요건

추천서는 보통 추천을 해 주는 사람의 이메일 주소를 내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러면 학교 측에서 이 사람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온라인으로 추천서를 작성하도록 되어 있으므로 추천인과 어느 정도 협의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저는 직장 상사로부터 추천서를 받았는데 복수 추천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고, Academic Recommendation 이라고 해서 대학 교수의 추천서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반적인 직장인들의 경우 대학을 졸업한 뒤에 교류가 없어 추천서를 부탁할 교수님이 별로 없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곤란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석사 프로그램이 온라인 과정에 대해서는 별도의 면접 프로세스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프로그램들은 스카이프, 전화 등으로 면접을 진행하기도 하니 학교 측에 꼭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대부분의 전형 절차는 입학 지원 웹사이트를 통해 마무리되고 우편으로 서류를 제출하면 완료됩니다. 전형료를 결제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추천인들이 추천서 작성을 완료했는지도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전형 절차가 완료되고 나면 합격 여부가 발표됩니다. 저는 이메일로 합격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합격을 하면 언제까지 등록을 해야 하는지, 최초 수강신청은 어떻게 하는지, 커리큘럼은 어떻게 되는지 등에 대해서 안내를 받게 됩니다. 미국 대학은 등록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편리한 방법을 택해서 결제하시면 되고 등록 및 학자금 납입에 관련된 증빙 서류는 꼭 챙겨놓으시기 바랍니다. 나중에 연말정산 때 교육비 항목으로 처리할 때 한국 학교가 아니기 때문에 별도로 처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온라인 석사 - Online MBA
Kelley School 의 admission 페이지

수업

온라인 석사 과정들도 일반 대학원 과정과 같이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합니다. 온라인 코스이기에 오리엔테이션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오리엔테이션 과정에 한하여 실제 캠퍼스에서 모이는 프로그램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또 커리큘럼이 온라인으로 짜여 있어도 마지막 학기나 특정 과목, 특정 기간은 미국 캠퍼스를 방문/체류해야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들을 학교 측과 잘 협의하시기 바랍니다. 직장인들의 경우 이런 일정을 맞추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해외에서 온라인으로 공부하는 학생들의 경우 이러한 미국 체류 요건이 있더라도 다른 방법으로 waive 가 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졸업

많은 분들이 이런 석사 프로그램이 실제 학교를 다니는 것과는 차이가 있지 않는지를 궁금해합니다. 저도 입학하기 전에 이러한 부분들을 가장 많이 알아봤고요. 특히 졸업과 관련해서 졸업장에 이 프로그램이 온라인인지 표시가 되는지, 졸업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졸업장은 주는지 등 다양한 의문점들이 생깁니다. 제가 알기로는 대다수의 석사 프로그램들은 어느 정도 이름이 있는 대학이라면 커리큘럼이 잘 갖추어져 있고 온라인 과정도 동일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때문에 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또 졸업식도 날짜에 맞춰서 캠퍼스를 갈 수 있다면 참석이 가능하고요 참석 여부와 무관하게 졸업장은 집으로 DHL 로 배송되었습니다. 다른 학교들도 대부분 비슷할 것 같습니다.

12 thoughts on “온라인 석사 – 한국에서 미국 석사(Master’s) 취득하기”

  1. 외국학교 온라인 석사과정도 별도표시가 되나요? 그건 어디서 확인할 수 있을까요?

    1. 온라인이라고 따로 표시가 되지는 않는데, 보통 재직 중 취득했거나 하면 설명을 하면 알게 되죠.

  2. 해외 석사 취득 후에 체감적으로 경력에 도움이 되셨는지 궁금합니다.
    국내 MBA 등을 고려했는데, 이게 비용 / 시간 / 노력대비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고민하다 보니, 국외 석사도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다만…미국에서 학부 나온 친구 이야기로는 자기계발, 학습 목적으로는 좋은데, 실제 네트워킹 측면에서는 국내 MBA가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이야기는 하더라고요.

    1. 경력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느냐는 개인별로 차이가 큰데요, 친구분의 말씀대로 국내 MBA는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강점이 있습니다. 경력관리 측면에서 이직을 1-2년 내에 고려하고 있고 중간관리자로 전환되는 시점이라면 국내 MBA에서 그런 장점을 취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원-대리 정도의 직급에서는 네트워킹에서 얻을 수 있는 강점을 당장 느끼기는 어려울 것이고 온라인 석사가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 더 클 수도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는 대리 직급에서 시작해서 과장 직급에 석사를 취득했고, 학부 전공과는 다소 상이한 공학 전공을 해서 이직할 때 많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영어에 능숙하다는 점을 어필할 수도 있었구요. 개인에 따라서 필요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1. 답변 감사 드립니다 🙂 실질적으로 잘 와닿는 조언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결정하는데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최근에 일하면서 만난 업계선배님하고 이야기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 비슷한 관점에서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정말 네트워킹을 원하면 나중에 국내 MBA 최고경영자 과정을 가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고, 현재는 ‘글로벌’ 하게 일할 수 있음을 어필하는 것이 이직 시장에서 좋을 것 같다, 라는 조언이었습니다.

  3. 취득 과정 중 과제나 시험 같은 것은 많이 힘드셨나요? 이번 9월부터 학기 들어가는데 너무 긴장이 됩니다.. 혹시 어떠셨는지 이야기 들을 수 있으면 너무 감사하겠습니다

    1. 과제는 항상 힘들죠…그렇지만 다 어떻게 지나갑니다:) 저는 공학쪽 석사를 해서 group work 은 몇 개 없었어요. 대신 첫해에는 문제 풀이 과제가 좀 많았고 두번째 해에는 실습(코딩이나 통계패키지 활용) 과제가 많았습니다. 아무래도 업무와 병행하게 되면 업무 집중도가 많이 떨어지더라구요. 점심도 혼자 먹으면서 문제 풀었던 기억도 있네요. Group 과제의 경우 온라인 클래스이다 보니 학교에서 guidance 같은건 주고 group 도 다 일괄적으로 편성해서 줍니다. 그러면 자유롭게 연락하면서 해야 하는데, 제가 학위 과정에 있던 당시에는 Skype 가 제일 괜찮았던 툴이라서 이걸로 화면 띄우고 회의하면서 과제 작성했던 기억이 있네요. 같이 공부하던 분들이 다 미국에 있었는데 다행히 배려를 많이 해줘서 제 새벽시간이나 저녁시간으로 맞춰서 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